이벤트 캘린더 I draw: 그리는 것보다 멋진 건 없어

I draw: 그리는 것보다 멋진 건 없어

'그리는 것'의 특별한 가치를 재조명하는 전시
irtext
  • 기간 2019-02-14 ~ 2019-09-01 10:00 ~ 18:00 (매주 월요일 휴관)
  • 장소 디뮤지엄
  • 티켓 12,000원
  • 홈페이지 http://www.daelimmuseum.org/dmuseum ※ 변동사항이 발생할 수 있으니 반드시 공식 홈페이지에서 세부사항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디뮤지엄(D MUSEUM)은 2월 14일부터 9월 1일까지 대규모 기획 전시 를 개최합니다. 전시는 마스터 일러스트레이터들을 포함해 최근 독창적인 작업으로 세계 각지에서 주목 받고 있는 작가 16인의 드로잉, 일러스트레이션, 오브제, 애니메이션, 설치 등 약 350여 점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이번 전시는 익숙한 듯 새로운 풍경을 펼치거나 내면으로의 여정 등을 보여주며 호기심을 자극하는 작가들의 작품 세계를 옴니버스식 구성으로 선보입니다. 이를 통해 역사 속에서 각 시대의 다양한 면모를 기록하고 기억할 뿐 아니라 개인의 생각과 상상을 시각화하여 개성적으로 표현해 온 그리는 것의 가치에 주목합니다.

참여 작가로는 주변에서 마주친 새롭고 낯설게 느껴지는 풍경이나 대상을 드로잉을 통해 이해하고 수집하는 엄유정, 10대의 나이에 '뉴요커 The New Yorker' 표지를 장식한 20세기 일러스트레이션 마스터 피에르 르탕(Pierre Le-Tan), 단순한 색과 형상만으로 시시각각 변하는 계절과 그 안의 인물을 달콤하게 묘사하는 오아물 루(Oamul Lu), 주변에 대한 근본적인 관심을 기초로 순수하고 매력적인 인물과 다양한 상징 속에 숨겨진 스토리를 그려내 구찌(Gucci)의 뮤즈가 된 언스킬드 워커(Unskilled Worker), 유스컬처의 크리에이티브 에너지를 담아낸 유머러스한 드로잉과 타이포그래피로 회화, 음악, 패션 분야에서 활발하게 활동 중인 슈테판 마르크스(Stefan Marx)를 비롯한 다양한 작가가 포함됩니다.

전시 는 디지털화된 시각 이미지로 가득한 현대 사회의 우리에게 작가들이 손끝으로 그려낸 일상 속 특별한 이야기와 눈과 카메라가 포착하지 못하는 섬세하고 미묘한 감성을 오롯이 전합니다. 이를 통해 관람객은 보이는 것 이상의 이야기를 상상하게 하고 새로운 감각으로 경험하게 하는 단순하면서도 멋진 행위, '그리는 것'의 특별함을 재발견하게 될 것입니다.